비밀번호 확인 닫기
 HOME > 가요 > 양하영 - 청춘아 어디로 가니  
 
 
양하영 - 청춘아 어디로 가니

     모델명 : NATCD0465
     정가 : \ 12,500
     판매가격 : \ 10,400
     적립금 : 0 %
     제조사 : 내츄럴리뮤직
     원산지 : 국내
     주문수량 :
     배송비 안내 :  배송조건 : (조건)


구매하기 장바구니  리스트

 
 
  

 

음반소개


1. 청춘아 어디로 가니

 달력을 12장 넘기면 1년이 간다. 100세 시대라면 1,200장의 달력을 갖는 셈이다. 청춘은 그 앞부분이다. 그 사라진 시간이 그리워, 또 사라질 시간이 안타까워 사람들은 추억이라는 청춘의 기념관을 스스로 만든다. 그렇다. 이 노래, “청춘아 어디로 가니”는 그 청춘의 아쉬움을 달래려는 세대초월의 모든 이들을 위한 청춘 헌정곡이다.

노래 말에 등장하는 ‘차가운 바람’은 세태의 어이없는 비정함? ‘파도의 춤’은 자연의 무한 생명력! ‘창밖에 비’는 사랑 아닐까? 갈 길은 먼데의 ‘갈 길’은 주어진 삶, 운명! 그리고 떠오르는 건 ‘가슴에 담겨진 얼굴’, 남은 것은 문득 ‘눈물’, 그렇다. 사랑이 눈물 된다면 그것은 진실일 게다.

청춘의 석판화 같은 이 노래, “청춘아 어디로 가니”는 솔직히, 매우 은밀한 사생활에 속한다. 까닭은 거기엔 우리들의 첫 사랑, 그녀의 상큼한 하얀 미소가 나를 만나러, 지금 이 순간에도 걸어오고 있기 때문이다.

100만장 이상 판매된 한국가요사의 굵은 획, 임수정의 “연인들의 이야기”를 작곡한 계동균의 여전한 순정이 “청춘아 어디로 가니”를 작곡했다. 작사는 이문세의 별이 빛나는 밤에 등의 방송작가 구자형이 계동균과 공동 작사했다.

“갯바위”와 “가슴앓이” “촛불 켜는 밤” 등의 히트곡을 간직한 한국의 앤 머레이 “양하영”은 “청춘아 어디로 가니”에서 대한민국 산과 들의 그 진달래빛 슬픔의 목소리로 당신을 향한다. “청춘아 어디로 가니”라고 말이다. 자, 그렇다면 이제 당신이 이 노래를 듣고 대답할 순서 아니겠는가?


2. 비 오는 거리에서

“비오는 거리에서” 사람들은 대부분 슬픔을 떠 올린다. 그러나 양하영의 새 노래 “비 오는 거리에서”는 그 기대를 배신(?)한다. 양하영은 슬픔 직전의 추억까지만 바라본다.

그래서 ‘나만 홀로 남겨진 거리’와 ‘그리움이 젖고 있는데’로 마무리 되는, 이별이란 비극 속에서 비통함 대신에 ‘그대도 내 생각할까’라는 또 하나의 그리움과 애잔한 유혹(?)을 선택한다.

“비 오는 거리에서”의 전반적인 사운드 또한 그렇듯 화사하고 아늑하다. 가사는 슬픈 눈빛, 멜로디와 편곡 사운드는 엷은 미소인 것이다. 그렇다면 양하영의 노래는 어떻게 얘기될 수 있을까? 양하영은 가사의 비극성, 그 필링(Felling)을 감성적 힐링(Healing)으로 살풋이 두 손 모아 듣는 이에게, 외로워서 깨끗한 ,사랑 꽃 한 묶음을 선물하고 있다.

양하영의 “비 오는 거리에서”는 조금 수상하긴 하다. 왜냐하면 화사한 사랑 빛, 이 노래 “비 오는 거리에서”를 들으면, 그리고 한 번 더 들으면 왠지 슬픈 노래보다 더 짙은, 아픔의 빛깔이 아련해 오기 때문이다.

따라서 당신은 조심해야 한다. 양하영의 그 위대한 그 사랑 빛, 거대한 슬픈 바다의 물결 “비 오는 거리에서” 자칫 휩쓸려, 길을 잃을 수도 있기 때문이다.


3.양하영의 명동 21

최초의 세시봉은 지금의 명동 사보이 호텔 근처였다. 김민기, 양희은 등이 노래하던 청개구리 홀은 명동성당 바로 앞 ‘YWCA’ 안에 있었다. ‘쉘브루’ 같은 음악 감상실들은 연인들의 데이트 장소였었다.

우리 시대 최고의 여성 모던 포크 싱어, “양하영” 그녀는 이제 가고 싶어도 갈 수 없는, 라이브 하우스 “오라오라”에서 나팔바지를 입고 노래했었다. “명동 21”은 잃어버린 추억의 지도, 고인이 된 편곡자 이호준의 마지막 작품, 그의 영원한 음악동지 계동균이 작곡했다. 작사는 구자형과 양하영의 공동작품.

명동엔 아담하고 예쁜 공원이 있었다. 젊은 엉덩이들은 낡은 나무 벤치 위에 앉아 잠시 서로의 어깨를 빌렸었다. 그 아련한 풍경들이 양하영의 “명동 21”에서 꿈처럼 다시 펼쳐진다. 한 쌍의 비둘기처럼 구구거린다.

지금은 참 많이 변했다. 통기타와 청바지, 생맥주를 사랑하던 낭만파들과 세상을 평화롭게 바꾸고 싶어 했던 젊은 청년문화 세대들의 그 많은 꿈들은 모두 어디로 갔을까?

둘이 만나 하나가 되던 명동의 기적 같은 사랑의 그 핫 플레이스들을 이제 “양하영”은 “명동 21”을 통해서 다시 불러내고 있다.

그리고 그 응답에 귀 기울인다. 그렇다. 이 노래 “명동 21”은 현재 스물한 살, 한때 스물한 살의 고독, 앞으로 스물한 살의 눈부심을 온 몸으로 관통해야하는 이 땅의 모든 청춘에게 바쳐지는 한 장의 그림엽서, 따뜻한 낭만 선언이다.

그 선언문에 당신의 늘 젊은 영혼의 지문을- ‘밤하늘 별빛’이라는 인주를 묻혀, 꾸욱! 공동날인 해보자. 당신은 비로소 영원한 스물한 살, “양하영”의 “명동 21” 그 마법의 시간을 함께 여행하게 될 것이다.

 [크레딧]

1.청춘아 어디로 가니
 작사 구자형, 계동균
 작곡 계동균
 편곡 이혁준

2.비 오는 거리에서
 작사 슬로우건, 계동균
 작곡 계동균
 편곡 유태준

3.명동 21
작사 구자형, 양하영
 작곡 계동균
 편곡 이호준

4.청춘아 어디로 가니(MR)

 producer 계동균
guitar 유태준, 임선호
keyboard 이호준
piano 이혁준
bass 이혁준
recording 이평욱, 전창희
mix & master 임창덕 @부밍사운드

 
배송은 CJ택배를 통해 고객에게 배송됩니다.
배송비는 3,000원으로 결제시 선택가능하며 50,000원이상 구매시 무료로
배송됩 니 다.
기본 배송기간은 국내의 경우 2일-3일이며, 도서산간 지역은 약 7일 내로 배
송됩 니 다.

상품의 불량에 의한 반품, 교환, A/5, 환불, 품질보증 및 피해보상 등에 대한 사
항은 소비자분쟁해결기준(공정거래위원회 고시)에 준하여 처리됩니다.
팬미팅 및 팬사인회가 포함된 상품은 환불 및 취소가 불가합니다.
교환 및 반품은 1:1문의 및 고객센터 (031-918-3353, 오후 1시-오후 6시)로 문
의 바랍니다.
단순 변심에 의한 반품은 수령후 10일 이내(제품 포장 미개봉시) 가능하며 배
송비(3,000원)는 구매자가 부담하여 진행합니다.
사용, 포장개봉으로 인해 상품 가치가 현저히 하락한 경우 반품이 불가합니다.
단 제품 파본등 상품의 결함으로 인한 교환 및 반품은 전액 판매자가 부담하며,
문제점 발견후 30일이내 교환 및 반품요청하셔야 합니다.

 
이름 : 첨부 : 파일첨부
내용 :
평점
고객평가 : 평점 ★★★★★  
 
 
main

회사소개 이용약관 개인정보보호정책 대량구매안내

회사명 (주)내츄럴리뮤직씨앤씨 : (사업자번호 : 171-88-01070) | 대표: 양재훈 통신판매업신고번호 : 경기 고양 제4437호
소재지 : 경기 고양시 일산서구 덕이동 1112-14 대표전화 : 031-918-3353 FAX : 031-912-8776
Copyright(c) 2003-2020Naturally Music. All Rights Reserved. Produced by Naturally Music.